IFOAM “9월이 세계유기농대회 개최 마지노선”
김문수 도지사, 면담서 “빠른 시일 안에 팔당공대위 방문” 약속
 
김희우
세계유기농업운동연맹(회장 캐서린 디마테오, ifoam)이 4대강 사업으로 인한 팔당유기농지 존폐여부가 조속한 시일 내에 원만하게 해결되지 않으면 1년 앞으로 다가온 세계유기농대회 개최 문제를 재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중재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ifoam본부에서 파견돼 지난 15일 방한한 앙드레 뤼 ifoam 부회장과 옹 쿵 와이 ifoam 이사는 16일 오전부터 팔당공동대책위, 환경농업단체연합회(환농연), 2011 세계유기농대회 한국조직위원회(조직위원장 김문수 경기도지사, 부위원장 이석우 남양주시장과 조현선 환농연 회장)와 차례로 간담회를 갖고 “팔당유기농지 훼손 사태가 세계유기농대회 개최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지적하면서 “오는 9월까지 팔당유기농지 문제가 원만히 해결되지 못할 경우 한국에서 개최되는 ifoam 세계이사회(9월23~25일)에서 한국에서의 세계유기농대회 개최여부를 재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16일 오전 10시 양평 두물머리 생명평화미사 농성장을 찾은 ifoam 중재단. 이곳에서 2시간여 동안 농민들과 입장을 교환하면서 이날 오후에 있을 김문수 도지사 면담에 내놓을 중재안을 하나하나 정리해 나갔다.
 
ifoam 중재단은 팔당공동대책위 및 농민들과의 만남에서 이 같은 내용에 대해 적극적인 공감대를 형성했는가 하면, 경기도지사 공관에서 있은 한국조직위원회와의 간담회에선 대회 한국조직위원장으로서 김문수 지사의 적극적인 역할을 요청했다. 

김문수 지사는 조속한 시일 내에 팔당공동대책위 농성장을 방문해 팔당농민들과 세계유기농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다양한 협의를 진행하기로 약속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역을 통해 유영훈 위원장의 입장과 당부의 말을 전해듣고 있는 ifoam 중재단.
한편 유영훈 팔당공동대책위 위원장은 ifoam 중재단과의 만남에서 우선 “적극적인 중재 역할에 고맙다”고 감사의 말을 전한 뒤 “유기농업도 수질오염원이라는 경기도의 인식 전환이 가장 절실한 상황”이라며 “때에 따라선 이중적이고 불분명한 태도를 보이고 있는 경기도가 농민들을 제거해야 할 대상이 아닌 생명의 일꾼, 함께 살아가야 할 파트너로 인정했을 때 상생을 위한 대화가 가능할 것이란 사실을 분명히 전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이미 생산자들은 비타협적으로 끝까지 함께가기로 의지를 모았다. 지금 상황에선 대체부지를 비롯한 당근책에 미련을 갖고 있지 않다”면서 “경기도가 인식 전환과 함께 지금까지 이어져오고 있는 물리적 공사 강행 의도를 얼마간이라도 거둔 상태에서 차분히 대화에 응해야 할 것”이라고 단호한 입장을 설명했다. 

특히 “대체부지 등 본질에서 벗어난 고민을 우선할 게 아니라 ‘유기농업 수질오염’ 주장과 관련한 정확한 규명이 급선무”라면서 논란에 대한 공동의 실체적 접근 필요성을 제기했다.

ifoam 중재단은 “9월 방문에 맞춰 유기농업이 수질에 긍정적이라는 과학적인 자료를 공개적인 세미나를 통해 발표하는 자리를 만들겠다”고 화답했다.

▲왼쪽이 앙드레 뤼 ifoam 부회장이다. 옹 쿵 와이 ifoam 이사와 함께 2011년 한국에서의 세계유기농대회 개최에 대한 ifoam의 기본방침을 설명하고 있다.  

4대강 사업 추진으로 불거진 팔당유기농지 존폐와 세계유기농대회 개최장소 논란. 팽팽한 대립관계를 지속하고 있는 팔당공동대책위와 경기도 간 갈등 해소의 국면이 펼쳐질지, 아니면 ifoam의 직접적인 중재에도 불구하고 파국으로 치달아 결국 대회장소 변경이라는 최악의 사태가 도래할지 앞으로 2개월간 상당한 이목을 끌어 모을 것으로 전망된다.
기사입력: 2010/07/18 [21:02]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웃기네 10/07/20 [16:37]
뭐 대단한 단체라고 하네마네 협박이냐, 지들이 뭐라고 남의 나라 정책을 이래라 저래라 하는지, 그 딴거 안해도 상관없다, 국가를 위한 4대강 살리기는 흔들림없이 추진돼야 한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