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회에 활 겨눈 의정감시단 “인상 철회! 사용내역 공개!!”
 
김희우
남양주 의정감시단(단장 유병호)이 내년도 의정비 인상 흐름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21일 시의회에게 의정비 인상 요구 즉각 철회와 더불어 자료 수집 및 연구, 이를 위한 보조 활동에 사용하도록 명시돼 있는 의정활동비의 사용내역 공개를 전격 촉구했다.

“서민들은 허리띠 졸라매는데… 뻔뻔한 인상!”

의정감시단의 이 같은 요구는 시의회가 기본적으로 국가적인 경제난과 전세가격 폭등, 구제역, 집중호우 등으로 인한 시민들의 한숨을 외면했다는 판단에 기인한다.

게다가 기대했던 성숙한 의정활동 모습을 좀처럼 찾아보기 힘들다는 이유다. 의정감시단은 “시의회가 연간 16억원의 시민혈세를 사용하면서도 구체적인 예산절감 대안을 제시한 사례를 듣지 못했고 동양파라곤 특위 구성 무산, 의장 관용차 구입, 특정 의원에 대한 왕따 행위, 남양주시 체육회 세분화 등 시민 삶의 질 개선과는 무관한 정파적인 의정활동으로 물이를 일으켜 왔다”고 지적했다.

의정감시단은 또 열악한 시 재정형편 문제와 구리 등 다른 지방의회에서의 동결 추진 등을 거론한 뒤 “행정안전부의 월정수당 기준액보다 16%나 많은 금액으로 내년도 의정비를 인상하려는 것은 결국 자신들만의 밥그릇 챙기기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의정감시단은 의정비 인상 요구로 꾸려진 의정비심의위원회에 대해서도 각을 세웠다. “기본적으로 회의와 여론조사에 혈세가 낭비될 판이고, 구성에 있어 관변단체 대표나 전직 시의원 등으로 채워 공정한 심의가 어려울 지경인데다 여론조사도 지금의 의정비에 대한 삭감여부를 물어 반영하고 만약 인상에 동의하는 여론이 많을 경우 얼마를 인상하는 형식으로 진행해야 하는데 반대로 가려 한다”며 “57만 시민의 극히 일부에 불과한 750명에 대한 전화 면접조사로 의정비 인상에 대한 찬반 형태의 주민의견을 수렴하는 행위는 소가 웃을 일”이라고 꼬집었다.

의정감시단은 “의정활동비 사용내역의 경우 사실상 의원들의 의정활동 실적과 직결된다고 판단되는 만큼 의정비 인상 추진에 앞서 당당히 공개할 필요성이 있다”고 한 뒤 “의정비심의위원회 활동과 무관하게, 시민들과 고통을 분담한다는 성숙한 자세를 견지해 지금이라도 의원들 스스로 자체적으로 동결할 것”을 당부했다.

기사입력: 2011/10/22 [11:50]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