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 B노선 예타 면제’ 서명부 전달
남양주 11만1천여명 등 수도권 9개 지역 총 54만7천220명 참여
 
김희우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B노선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의 염원이 담긴 서명부가 정부 측에 전달됐다.

 

15일 국회에서 열린 전달식을 통해 기획재정부 재정국장에게로 건네졌다.

 

이날 전달식에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간사인 윤관석(민주·인천남동을) 의원을 비롯해 인천 연수구청장과 남동구청장 등이 참석했으며 조광한 시장도 함께했다. 

 



서명부에는 인천 연수
·남동·부평·계양구, 경기 부천·남양주·구리시, 서울 구로·중랑구 등 수도권 9개 지역 총 547220명의 서명이 담겼다.

 

남양주에서는 111천여명의 시민이 서명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들 지역에서는 지난달부터 이달 초순께까지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이 펼쳐졌다.

 

조광한 시장은 정부의 수도권 3기 신도시가 교통·입주를 통해 성공적으로 현실화되려면 무엇보다 GTX B노선 건설이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하며 기획재정부의 빠른 결정을 당부했다.

 

시 관계자는 “GTX B노선이 신설되면 경춘선 구간에서 열차 운행횟수가 크게 늘어 강남권 등 서울 도심 진입에 걸리는 시간이 상당히 단축된다“GTX B노선이야말로 남양주는 물론 수도권 동북부 철도교통의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밝혔다.

 

GTX B노선 사업은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여의도용산서울역청량리를 거쳐 남양주 마석까지 80km 구간을 오가는 급행철도 노선을 건설하는 내용이다.

 

당초 청량리까지 노선이 계획됐으나 경제성이 낮게 나와 마석까지 연장 노선으로 재기획 됐는가 하면 기존 선로를 활용하는 방향으로 바뀌어 다시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에 올랐다.

 

최근에는 3기 신도시-왕숙지구 건설에 따른 광역교통대책()에 주요하게 반영됐다.


기사입력: 2019/01/15 [17:37]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