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철도망 구축 예타 면제해야”
3기 신도시 지자체協, 4차 모임 통해 ‘광역교통대책 가시적 추진’ 촉구
 
김희우

경기도내 3기 신도시 5개 기초 자치단체장들이 다시 한자리에 모였다.

 

지난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모처에서 ‘3기 신도시 지자체 협의체네 번째 모임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광한 시장<사진 가운데>을 비롯해 고양시 이재준, 부천시 장덕천, 하남시 김상호, 과천시 김종천 시장은 지난 6월 첫 만남을 갖고 공동으로 신도시 경쟁력을 확보하고 원주민에 대한 적정 보상방안을 찾아내기 위해 모임을 정례화하기로 했었다.

 

아울러 신도시가 서울 중심 단핵 구조인 수도권을 다핵 구조로 바꿔 수도권의 경쟁력을 키울 수 있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앞선 83차 모임에서는 국토교통부 박선호 1차관을 초청해 면담했다. 조 시장이 이전 신도시 개발이 중앙정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주도로 이뤄졌다면 3기 신도시는 지방정부가 함께 고민하고 힘을 모아 성공적인 개발 모델로 자리 잡을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번 모임에서는 3기 신도시 계획 발표 당시 제출된 광역교통대책(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방안)이 주요하게 논의 테이블에 올랐다.

 

선교통-후개발원칙에 맞게 광역교통대책 추진을 조속히 가시화해야 한다는 것이 조 시장 등의 입장이다.

 

따라서 조 시장 등은 국토교통부가 발 빠르게 세부 추진계획을 마련하고 내년 정부 예산에 관련 예산을 반영할 것을 촉구했다.

 

특히 광역교통대책 중 광역철도망 구축사업을 본 사업의 부대사업으로 규정,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적극적으로 건의하기로 했다.

 

해당 지역 토지보상금에 대한 양도소득세 감면 과제도 논의 테이블에서 빠지지 않았다.

 

조 시장 등은 추진사항을 점검하면서 정기국회 때 관련 법률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공동 노력한다는데 뜻을 모았다.

 

또 철거가 불가피해지는 주택과 공장에 대한 이주대책을 미리 수립하고 지원을 강화하도록 정부 측에 요청할 계획이다.

 


기사입력: 2019/09/19 [11:23]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