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점도 내비에… 거리가게 도로명주소 부여
공공기관에 도로명주소 통보돼 법정 주소로도 효력
 
성우진
오랜 기간 구두를 수선하는 거리가게(노점)를 운영해온 A씨의 경우 가게에 주소가 따로 없어 불편을 겪었다. 사업자 등록을 할 때 집 주소를 쓰고 우편물이나 택배는 인근 건물에 대신 받아달라고 부탁해야 했다.

호주에서 여행 온 B씨는 지난번 한국에 왔을 때 들렀던 거리가게 떡볶이를 다시 먹고 싶었지만 그 가게를 찾지 못했다. 주소 없이 기억만으론 정확히 어떤 가게인지 알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행정안전부는 거리가게 상인들과 이용자들의 이런 불편을 없애고자 전국 거리가게 4천100여곳에 도로명주소를 부여하고 안내판(건물번호판)을 부착하는 작업을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과거 지번 주소 체계에선 도로가 하나의 지번으로 된 경우가 많아 도로변에 있는 거리가게 위치를 특정하기 어려웠다.


하지만 도로명주소는 도로를 따라 일정 간격으로 왼쪽에는 홀수, 오른쪽에는 짝수 번호를 매기는 방식이어서 거리가게에도 주소를 부여할 수 있다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거리가게에 부여된 도로명주소는 공공기관에 통보돼 법정 주소로도 효력을 가지며 소방·경찰·포털사이트 등에도 실시간으로 제공된다.

따라서 거리가게도 사업자 등록 시 정확한 주소를 쓸 수 있으며 인터넷 포털 검색, 우편·택배 수령, 자동차 내비게이션 안내, 소방·경찰 긴급출동 등 주소기반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이번에 도로명주소를 얻은 거리가게는 전국에 등록된 4천170곳 가운데 지방자치단체에서 도로점용 허가를 받고 전용 점포를 구축한 4천101곳이다. 나머지 69곳은 폐업했거나 거리가게 용도가 아니어서 주소 부여 대상에서 빠졌다.


새로 생기는 거리가게는 허가 과정에서 자동으로 도로명주소를 부여받게 된다.



기사입력: 2019/11/18 [14:16]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