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3개 도로에 200억씩 600억 배정
새해 예산안 편성하면서 도로 건설 분야 5개 사업에 648억 반영
 
김희우

남양주시가 새해 예산을 편성하면서 도로 건설 분야 5개 사업에 모두 650억원 가까운 사업비를 반영했다.

 

군도 9호선(마석~송천)과 오남 시가지통과도로(3-102) 개설, 퇴계원 도시계획도로(3-2) 확장 등 3개 사업에만 200억원씩 600억원을 배정했다.

 

시는 공통적으로 시설비 1999천만원과 부대비(신문광고료 등) 1천만원으로 나눠 예산을 편성했다.

 

이 가운데 군도 9호선과 오남 시가지통과도로 개설은 올해 각각 30억원, 50억원의 예산이 잡혔었다.

 

퇴계원읍에서는 읍사무소 진입도로(2-22)도 확장된다.

 

시는 이를 위해 시설비 266천만원과 부대비(신문광고료 등)1천만원까지 267천만원을 새해 예산에 담았다.

 

나머지 사업은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화도-양평) 조안IC 설치공사로 212400만원이 공기관 등에 대한 자본적 위탁사업비로 잡혔다.

 

조안IC 설치는 일찍부터 주민들의 요구가 거셌으나 시공상 문제에다 사업비 분담 문제를 둘러싼 논란 속에서 이견이 좁혀지지 않았다가 20167월 기획재정부의 총사업비 심의 과정을 거쳐 사업비의 50%를 남양주시가 부담하는 것으로 일단락되면서 확정된 바 있다.

 

조안IC는 화도-양평 고속도로 건설공사와 병행돼 조안면 삼봉리 일원 옛 유기농테마파크·남양주종합촬영소와 가까이 설치될 예정이다.


기사입력: 2019/12/06 [15:13]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