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천·계곡 ‘시민 품으로’… 불법 73% 철거
경기도, 1천392곳의 불법행위 중 1천21곳에 대한 철거 완료
 
성우진
휴가철 눈살을 찌푸리게 했던 하천·계곡이 속속 시민 품으로 돌아오고 있다.

경기도 25개 시·군 176개 하천에서 적발된 1천392곳의 불법행위 중 73%인 1천21곳에 대한 철거가 완료됐다.

교량이나 건축물 등 고정 시설물 1천871개, 천막 등 비고정형 시설물 6천728개 등 모두 8천599개에 이르는 불법 시설물이 철거됐다.

경기도는 시·군과 함께 자진철거에 대해 대폭 지원하고 미이행 시설물은 강력하게 처벌한다는 방침이며, 무엇보다 청정하게 복원된 지역의 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에 경기도가 마련한 지원책은 모두 5가지다.

생활SOC 지원, 하천·계곡 자영업자 소상공인 종합지원, 하천·계곡 상인 경제 공동체 조직화, 신규 관광객 유치 및 지역경제 활성화, 마을공동체 주민제안 공모사업 등이다.


이중 생활SOC 지원은 공동 화장실과 쓰레기장, 지역 특산·농산물 판매장, 친환경 주차장, 산책로 등이 대상이다.


소상공인 종합지원 대책은 폐업을 원하는 업주에게 200만원 이내 사업정리비를 지원하고 재취업을 원하면 전문기술 교육훈련비로 100만원까지 준다.

 

또 경제 공동체 조직화는 사업 1년 차에 상권 분석, 경영 교육 등 상권당 2천100만원, 사업 2년 차에는 상권당 1천100만원이 지원된다.

 

도는 신규 관광객 유치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먹거리와 즐길 거리를 발굴하고 관광 코스를 개발할 계획이다.


기사입력: 2019/12/11 [14:49]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배선희 19/12/11 [16:01]
이 사례처럼 앞으로 사람과 자연이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데 노력을 기울이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환경보존을 위해 일하시는 분들이 자랑스럽습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