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춘선 환승 6호선 신내역 21일 ‘通’
서울 지하철 6호선 종점 신내역까지 1.3㎞ 구간 연장
 
김희우

 

서울 지하철 6호선 신내역이 오는 21일이면 개통된다.

 

현재 6호선 종점인 봉화산역에서 신내역까지 1.3구간이 연장돼 전철 운행이 이뤄진다.

 

신내역은 이미 수도권 전철 경춘선이 개통돼 운행되고 있다.

 

따라서 서울 도심으로 진입하는데 있어 한계를 보여온 경춘선이 이번에 6호선과 만나 환승 편의를 제공할 전망이다.

 

경춘선 신내역은 20131228일부터 운영되고 있다. 당시 망우역과 갈매역 사이에 지상 2, 연면적 1800규모로 들어섰다.


6
호선 신내역은 단선 승강장구조로 지상에 만들어졌다.


6
호선 전동차의 행선지는 봉화산행과 신내행으로 나뉘게 된다. 신내행 전동차는 봉화산역을 거쳐 신내역까지 간다.

 

평일 기준으로 신내행 전동차는 교통량이 많은 첨두시간대(오전 7~9, 오후 6~8) 16, 이외 시간대에는 21분 간격으로 운행된다. 주말에는 종일 24분 간격이다.

 

하루 운행횟수는 평일 116, 휴일은 92회다.  

 

▲서울교통공사 직원이 신내역 영업 준비를 위해 승강장 안전문과 열차를 점검하고 있다.    


 

신내역은 2013724일 발표된 서울시 도시철도 5개년 계획에 기초한 경전철 면목선의 시·종착역으로 예정돼 있기도 하다.  


지하철
6호선은 200087일 봉화산-상월곡 구간을 시작으로 20001215일 상월곡-응암순환(이태원-약수 제외), 200139일 이태원-약수 구간이 개통된 바 있다.

 

기사입력: 2019/12/13 [10:19]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