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500년, 남양주로 通하다’ 기획展 개막
남양주시립박물관 “역사의 라이벌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김희우

라이벌로 보는 조선 역사의 장이 펼쳐졌다.

 

24일 와부읍 팔당리 남양주시립박물관(옛 역사박물관)에서 조선 500, 남양주로 하다라는 기획전시의 막이 올랐다.

 

조선을 세우고 만들며 지켜낸, 새 조선을 꿈꾸며 경쟁했던 역사의 라이벌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는 것이 시립박물관 측의 설명이다.  

 

시립박물관은 또 조선의 역사를 움직인 사람들을 찾아보면 남양주 인물이 많다면서 서유구와 정약용처럼 실학의 양대 축을 형성한 인물을 비롯해 려말선초건국 과정, 단종 복위 사건 이후 중종반정과 인조반정의 중심 인물, 3대 사화 속에 빚어진 참화의 주인공, 임진왜란 등 세계사적 전쟁에서 국난을 극복했던 재상, 파탄 난 국가와 백성들을 구하고자 했던 모범 관리, 조선의 문단을 호령하고 뛰어난 예술적 성취를 보여준 문학가와 예술인, 망국의 치욕을 씻고 독립을 위해 모든 재산을 팔아 신흥무관학교를 세운 이석영까지 모두 남양주 인물이라고 밝혔다.

 

승패에만 집착해 황폐해진 현대인의 삶을 되돌아본다는 취지로 마련된 조선 500, 남양주로 하다기획전시에서는 조선의 역사를 움직인 위인들 사이 라이벌 관계를 다양한 방면으로 조명한다.

 

라이벌이라는 것이 서로 적대하거나 비방하고 공격하며 상처를 주지만, 교유하며 건강한 가치관을 기르고 서로 발전하는 관계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전시는 주제별로, 시대적 흐름을 느낄 수 있도록 구성돼있다.

 

프롤로그 남양주의 기억, 1-1부 지키고자 한사람·바꾸고자 한사람, 1-2부 누구의 나라인가?, 2부 계유정난으로 왕의 나라를 세우려 하다, 3-1부 시대를 장악한 남양주의 인물들, 3-2부 백성이 중심이 된 신하들, 4부 조선의 르네상스, 5부 노블리스 오블리제 - 국난에 몸을 던지다 순서로 감상할 수 있다.


기사입력: 2019/12/24 [14:12]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