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밸리 이어 에코커뮤니티?
시, ‘구리시와 협약 해제’ 공식화
 
김희우

구리시 토평동 자원회수시설의 소각시설을 증설하고 새롭게 음식물처리시설을 설치하는 이른바 ‘구리·남양주 에코커뮤니티 민간투자사업을 놓고 남양주시가 방향을 틀었다.

 

201210월 구리시와 광역 폐기물처리시설(에코커뮤니티) 협약을 맺은 지 약 7년 만이다.

 


협약 체결 당시 구리시가 시설 설치와 운영·관리 업무를 담당하고 남양주시는 비용과 행정 지원을 맡는다는 조건이었다.
 
하지만 국··시비 외에도 민간자본이 투입되고 일정 기간 민간위탁으로 운영되는 등 수익형 민간투자사업(BTO)이다 보니 한국개발연구원(KDI)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의 적격성 검토 과정에만 2년가량이 걸렸다.

 

민간제안자가 삼성물산에서 한화건설로 바뀌면서 사업 명칭이 변경되기도 했다.

 

이후 남양주시에서 20155월 시의회 동의까지 이뤄졌으나, 2016년 구리시에서 시장이 바뀌는 등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사실상 제자리 상태를 면치 못했다.

 

애초에는 제3자 제안 공고 등을 거쳐 실시협약이 체결되고 시행자가 정해지면 2016년 봄 실시계획 승인과 함께 공사 단계로 접어들고, 소각시설을 우선으로 해서 음식물처리시설까지 2019년 준공을 목표로 했었다.

 

구리시는 지난해 12월 들어서야 비로소 시의회 동의 과정을 거쳤다.

 

그러면서 협약대로 사업추진 의지를 분명히 했지만, 남양주시는 장기간에 걸친 협약 불이행과 3기 신도시(왕숙·왕숙2) 추진 등을 이유로 광역 폐기물처리시설(에코커뮤니티)이 아닌 자체 폐기물처리시설 설치계획을 세웠다.

남양주시는 시의회가 지난달 30일 임시회를 열기 전에 가진 현안사항 보고 내용 중 하나로 구리·남양주 에코커뮤니티 민간투자사업을 테이블에 올려놓고 이미 지난해 12월 구리시에 자체 폐기물처리시설 설치계획, 협약 해제를 차례로 통보했다고 보고했다.

 

구리시는 남양주시가 자의적인 판단과 일방적인 협약 파기로 일관할 경우 양 도시 간 다수의 협약사항 등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강력히 경고하고 나섰다.

 

두 시는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조성에 있어서도 맞잡았던 손을 풀었다.

 

기사입력: 2020/02/02 [14:14]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중천금 20/02/05 [10:11]
양정역세권, 엘에치 와 협약해제 이러지나 않을런지 서강대 온다고할때 약속 을 어겼는데 구리 남양주 테크노벨리 협약해제, 약속 을 밥 먹듯하는 짓 거리에 백성 들은 혼란 스럽다. 3기신도시 사업도 문정권 끝날때쯤 개발사업 해제 이럴것같다... 이번 총선 에 나오는 기득권 정치인들 은 2.3십대 젊은이 들에게 양보 하기 바란다. 제~발 좀 수정 삭제
아니면그만 20/02/05 [10:27]
남양주, 모든 개발사업 백지화 이런 사태가 오는것은 아닌지 허탈 스럽다.관계당국자들 은 무슨생각으로 되지도않을 사업 들 을 헛 소리 를 하고 게거품 을 흘리며 국민들 을 기망 하는것인가.능력 이 없으면 그 자리 에서 물러나라 이렇게 하는것이야말로 진정 으로 백성들 을 위한 충심 이니라.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