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등 경기도내 7곳 토양오염 확인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 조사 결과 토양오염 우려 기준치 초과
 
김희우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해 5~11월 도내 토양오염 가능성이 있는 304곳을 대상으로 토양오염 실태를 조사한 결과 7곳에서 토양오염 우려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군별로 남양주시와 수원시, 안양시, 안성시, 의왕시, 여주시, 가평군 1곳씩이다.

 

토지 용도별로는 산업단지 및 공장 지역 3, 주유소 2, 골프장과 사격장 1곳씩이다.

 

기준치를 초과한 물질 항목은 불소(F), 니켈(Ni), 석유계총탄화수소(TPH), 카드뮴(Cd), (Pb), 비소(As) 6가지로 나왔다.

 

특히 골프장에서는 비소 농도가 1297/으로 토양오염 우려 기준치(50/)242배나 초과했다.

 

비소는 자연 상태의 토양과 침전물 대부분에서 발견된다. 하지만 비소에 만성적으로 노출되면 피부병변과 암·폐 질환 악화 등을 피할 수 없다.

 

나머지 6곳의 오염물질 농도는 기준치의 1.2~6.7배 수준이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재산권 침해 등 부작용을 고려해 오염 장소에 대한 세부적인 정보를 공개하지 않은 채 해당 시·군청에 조사 결과를 통보했다.

 

따라서 해당 시·군청이 토지소유자에게 정밀조사 명령을 내려 정화절차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정밀조사 명령을 받은 토지소유자는 6개월 이내에 환경부 지정 토양오염 전문기관을 통해 정밀조사를 받아야 한다.


이후 정밀조사에서도 오염 우려 기준치를 초과하면
2년 이내에 오염 토양을 정화해야 한다.

 

오염된 토양은 대부분 겉으로 확인이 어렵다. 때문에 오염 여부를 조사하려면 시추공이 부착된 특수차량으로 5이상 깊이의 토양을 굴착하는 방식으로 시료를 채취·분석해야 한다.


기사입력: 2020/02/20 [11:41]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