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자치회’ 널리 퍼진다
시, 시범실시 전부 개정… ‘주민자치회 설치·운영 조례’ 입법예고
 
김희우

새로운 풀뿌리 자치조직으로 제기된 주민자치회가 확산된다.  

 

이미 경기도와 시·군이 올해 주민자치 활성화 기반 구축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데 뜻을 모았으며올해 말까지 20개 시·107개 주민자치위원회에 대한 주민자치회로의 전환을 목표로 내걸었다.

 

남양주시도 이를 위해 현행 주민자치회 시범실시 및 설치·운영 조례를 주민자치회 설치·운영 조례로 전부 개정하기로 했다.

 

시는 지난 27일 입법예고 한 개정안에서 읍··동별 주민자치회 정수 기준(별표)을 신설했다.

 

최소 인원을 25명으로 하고 1구간(인구 7만명 이상) 최대 40, 2구간(인구 3만명 이상~7만명 미만) 최대 35, 3구간(인구 3만명 미만) 최대 30명 등으로 규정했다.

 

시는 또 위원 자격에서 나이 기준을 만19세 이상에서 만18세 이상으로 낮췄는가 하면 해당 읍··동 소재 학교·기관·단체의 임·직원도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이밖에도 위원 선정 전 기본교육 과정 6시간 이수, 주민총회 등의 조항을 신설했으며 조례 적용대상을 평내동에서 주민자치회가 설치된 읍··동으로 확대했다.

 

평내동에서는 1기 주민자치회가 20167월 꾸려져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을 전개한 데 이어 20188월부터 본격 2기 체제로 접어들었다.

 

주민자치회는 주민자치위원회가 자문기구 수준에 그치는 것과 달리 읍··동의 행정기능 일부를 위탁받아 처리하는 등 기능·역할이 강화됐다.


기사입력: 2020/02/28 [13:45]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