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숙 기본구상… 共生都市!
 
김희우

 


남양주 왕숙 등
‘3기 신도시 기본구상 및 입체적 도시공간계획공모 결과가 나왔다.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가 30일 선정 결과를 발표, 왕숙·왕숙2 공공주택지구의 경우 디에이그룹엔지니어링 종합건축사사무소 컨소시엄의 共生都市’(공생도시)가 최우수 지위를 확보했다.  

 

이번 공모는 도시기획 단계에서부터 건축·시설물 등을 아우르는 입체적(3D) 마스터플랜을 마련하고 이를 기반으로 도시·건축계획을 수립한다는 취지에서 비롯됐다.

 

국토부와 LH가 친환경·일자리·교통친화 등 3기 신도시 개발 컨셉을 구체화하기 위해 시행했으며, 특히나 신도시 내 특화구역을 설정하고 이에 대한 입체적 도시공간계획을 수립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왕숙 최우수 당선작은 완전한 도시 기능을 갖추고 주변 도시와 교류하며 상호보완·성장하는 공생도시를 비전으로 삼았다.

 

아래 그림처럼 경제·생태·초연결·행복도시라는 네 가지 개발 방향을 제시하기도 했다.

 

 

또 친환경문화복합·사회경제복합·비즈니스복합 등 3개 중심생활권과 주거지 반경 500m 이내 공원·학교 등 공공시설을 포함한 9개 근린생활권으로 구분해놓고 모든 생활권을 공원·녹지로 연결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집에서 도보로 10분 이내에 대중교통 이용이 가능하도록 GTX B노선 역과 S-BRT 등을 신설하고 퍼스널모빌리티 등과 연계해 첨단업단지·벤처타운 등 직장 출·퇴근 시간을 최소화한다는 계획도 마련했다.

 

특히 신도시 관문이 될 GTX B노선·경춘선·S-BRT 통합 플랫폼을 랜드마크(역세권 특화구역)로 조성하도록 했다.

 

아울러 주변 건축물과 공원 등을 보행데크로 잇는 등 그야말로 교통·문화·상업 기능이 어우러지는 도시를 그려냈다.

 

이처럼 최우수 당선작을 낸 업체는 입체적 도시공간계획 용역 수행권과 도시설계 분야 총괄계획가(Master Planner) 지위를 확보, 교통·환경 등의 분야 총괄계획가와 함께 연내 3기 신도시 지구계획을 수립한다.

 

최우수 당선작은 41일부터 공모전 수상작 온라인 전시관(www.lhurbandesign.org)을 통해 직접 만나볼 수 있다.


기사입력: 2020/03/30 [11:47]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왕숙반대 20/03/30 [15:30]
ㅉㅉㅉ, 한심하군. 이것밖에 못하나, 아예 안하는게 낫겠다. 수정 삭제
차근차근 20/03/31 [11:49]
차근차근 하나하나 해 나갑시다. 아무것도 없는 것보다 무엇이라도 하기 위한 발걸음이 중요합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