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찌하오리까”… 趙시장, 재난기본소득 ‘고심’
코로나19 관련 대시민 호소문 발표
 
김희우

경기도가 수면 위로 올린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지급과 관련해 남양주시는 과연 어떤 방침을 밝힐지 촉각이 곤두서고 있다.

 

도내 31개 시·군 지자체 대다수가 경기도(도민 1인당 10만원)에 더한 추가 재난기본소득 지급 계획안을 확정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남양주시는 고심이 깊어지고 있는 모양새이기 때문이다.

현재 도내 상당수 시·군에서 5만∼40만원 추가 지급을 발표한 상태다.

 

이런 가운데 조광한<사진> 시장이 2일 코로나19 관련 대시민 호소문을 냈다.


그는 호소문에서 
지자체별로 앞 다퉈 내놓는 대책을 보면 그 대상과 금액, 방식이 제각각이어서 혼란스럽다. 일관된 기준과 정책적 목표가 희미해지고 어디는 40만원 또 어딘가는 10만원, 5만원이라는 각자도생의 셈법만 남아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안타깝게도 재정 형편이 다른 시·군에 한참 못 미친다”며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기준에 따른 분담비용 마련도 쉽지 않아 어찌 하오리까탄식이 새어 나오는 실정이라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조 시장은 적은 금액이라도 모두에게 똑같이 나누는 것이 좋은 것인지, 아니면 하루하루 버티기 힘든 사람에게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것이 현명한 것인지옳고 그름의 문제가 아니라 피할 수 없는 선택의 문제라며 단무지처럼 뚝 잘라내는 쉬운 결정은 도저히 할 수 없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조 시장은
 “결국 어떤 선택을 한다고 해도 모두에게 환영받기 어렵다. 그리고 결과에 대한 책임과 후회 역시 오롯이 내 몫이라고 한 뒤 단 한 분이라도 더 무탈하게 이 험난한 시기를 견뎌낼 수 있도록 온 마음으로 최선의 선택을 할 수 있는 지혜를 구할 뿐이라고 밝혔다.

 

조 시장의 호소문 전문은 아래와 같다.


기사입력: 2020/04/02 [16:44]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순돌아빠 20/04/03 [17:29]
사용목적이 소득보전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지역화폐로 지급해서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한 것이라면 문제가 없을 것 같은 데 왜 목적의 희미하다고 하시는 지 소득보전은 아닌 것 같습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