趙시장 “800억 규모 긴급재난지원금… 현금 지급”
재난기본소득 대신 재난지원금 선택… 7인 가구까지 대상 확대해 최대 105만원
 
김희우

결국 남양주에서는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보편 지원)에 더한 추가 지급액이 없는 것으로 정해졌다
 

대신 보다 어려운 시민에게 정부 방침인 긴급재난지원금이 주어질 예정이다

 

조광한 시장이 8일 오전 온라인(유튜브) 브리핑에 나서 ‘정부 기준 소득 하위 70%에게 긴급재난지원금으로 1인당 현금 15만원을 지급하는 방안’을 공식화했다.

 

또 정부의 지급 기준을 남양주시에 적용하면 시민 80%가량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추산했다.

 

남양주시는 여기에 더해 정부 상한선인 4인 가구를 넘어 7인 가구까지 확대하고 최대 105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남양주시 공무원은 소득 기준에 포함이 돼도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지 못한다 

 

조 시장은 이날 브리핑<사진>에서 동원할 수 있는 예산이 애초 150억원(재난관리기금) 수준에 불과했다. 코로나19 사태로 힘든 상황에 놓인 시민들에게 실질적 도움을 주기에 턱없이 부족했다절박함을 가슴에 품고 고심에 고심을 거듭해 800억원에 이르는 긴급재난지원금을 힘들게 만들어냈다고 밝혔다.

 

여기서 언급된 150억원의 예산은 모든 시민(71만명)에게 지급하면 1인당 약 2만원, 정부 기준에 맞춰도 26천원에 그친다.

 

따라서 시는 계획된 여러 사업을 축소하거나 연기하고 일부는 포기해 800억원가량을 조성했다.

 

조 시장은 더 힘들고 어려운 시민들에게 조금이라도 더 많은 지원금이 지급되고 효과적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정부가 정한 기준에 따르고자 한다이 기준에 포함되지 않는 시민들에게는 너무도 죄송스럽고, 넓은 마음으로 이해해줬으면 한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이어 재차 여전히 지급 대상 등을 놓고 고민이 남아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이루 말할 수 없는 절박함에 내몰린 시민들에게 조금이라도 더 효과적인 도움을 주기 위한 고육지책이면서 재정 여건상 선택의 여지가 없다는 점을 감히 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 방침인 긴급재난지원금은 최근 정치권에서 지급 대상 등을 놓고 논의 중인 상태다.

 

조 시장은 이와 관련해 정치권 논의를 거쳐 정부에서 지급 대상과 기준을 확대하거나 변경한다면 이에 따라 재원을 재배분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0/04/08 [10:56]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금곡동 원주민 20/04/08 [21:13]
남양주가 그리 어려워~ 그린밸트 주민은 여러가지로 뺀지구만 자연환경 지키고 홀대받고, 재산권 행사못해 억울하고 시에 돈 없다고 차별받고~ ㅇ같다~ 수정 삭제
마석주민 20/04/09 [10:35]
경기도지사와 대부분의 지자체, 그리고 여야를 막론하고 주민모두에게 지급하자고 하는데 민주당 당적인 시장이 하는 행태라니... 한심하구려... 수정 삭제
양평촌놈 20/04/26 [18:29]
남양주시인구 7십만정도 되지요. 우리양평군인구11만8천명정도됩니다. 남양주일년에 세수입대단할것 입니다. 그런데 어떻겠 우리양평군은 군민한사람당12만원 그리고경기도에서10만원 합쳐서 이십이만원정도씩 지급되지요. 온나인및4인가족선불카드 받은분들은 이미 받아서 소비하지요. 저는1인가족이라 5월13일해당되지요. 양평군일년예산 6천오백억정도 됩니다. 남양주시는 일년예산 1조오천억정도 될것 입니다. 그런데 재정이 힘들다고 하는것 이상한것 같습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