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에코커뮤니티… 구리시가 포기해 죽었다”
“100만 인구 생활터전 자체 관리해나갈 수 있는 ‘자원순환종합단지’ 건립”
 
김희우

구리·남양주 에코커뮤니티 민간투자사업을 놓고 남양주시가 입장을 공식화했다.

 

모 지방지의 관련 보도내용을 허위·편파로 규정짓고, “향후 100만 인구의 생활터전을 자체적으로 관리해나갈 수 있는 자원순환종합단지를 건립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시는 먼저 구리시와 201210월 맺은 광역 폐기물처리시설(에코커뮤니티) 협약 등 사업 파기 절차를 제대로 밟지 않았다는 주장에 발끈하고 나섰다.

 

시는 지난해 1231일 구리시에 협약 해제 사실을 공문으로 통보했고 시의회에도 이를 보고해 협약 해제가 완료됐다고 반박했다.

 

구리시에 책임을 돌리기도 했다. 시는 “20174월 구리시의 일방적인 사업철회 공문, 그해 10월 일방적인 사업승인 취소 요청에 따른 환경부의 취소와 국비 환수로 협약의 효력이 사실상 상실된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협약 이후 현재까지도 사업을 추진하지 않고 있는 구리시에 모든 책임이 있음에도 그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 우리 시는 20156월 토지보상비로 120억원을 선지급하기까지 했다고 덧붙였다.

 

시는 이어 최근 동일 유형의 사업을 놓고 제3자 제안서를 받았다는 보도내용에 대해 왕숙 신도시 입지 등에 따른 민간제안 사업이 접수됐으나, 법률에서 정한 제3자 제안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시는 구리시가 스스로 포기해 죽어버린 에코커뮤니티 사업을 살려 추진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우리 자체적으로 사업계획을 마련해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입장을 분명히 했다.

 

기사입력: 2020/04/16 [15:08]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