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뤄진 ‘남양주시 조직개편’… 이번엔?
시의회, 올해 첫 정례회 맞춰 시의회 위원회 조례 개정안 예고
 
김희우

남양주시가 지난 3월부터 본격 추진에 나선 조직개편이 비로소 시의회 관문을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시의회 전용균 운영위원장의 대표 발의로 시의회 위원회 조례 개정안이 제출돼 오는 10일 시작되는 정례회 때 심사·처리될 전망이다.

 

지난 3월 시에서 입법예고 한 행정기구 설치 조례 개정안이 확정되면 도시관리사업소가 4(서기관) 기구로 신설돼 관리운영과(신설) 등 모두 4개 과 체제로 운영된다.

 

환경녹지국에서 공원관리과, 교통도로국에서 도로관리과와 도로시설관리과가 각각 분리·이전(소속 이관)되고 다산 지금지구 청사 6부지에 환경녹지국, 교통도로국과 함께 둥지를 튼다.

 

현행 4급 기구 중 환경녹지국와 교통도로국은 각각 환경국, 교통국으로 명칭이 바뀌기도 한다.

 

8개에 이르는 5(사무관) 기구도 신설된다. 도시관리사업소 내 관리운영과를 비롯해 부시장 직속 법무담당관, 행정기획실 내 교류협력과와 재산관리과, 복지국 내 복지행정과, 환경국 내 기후에너지과, 도시국 내 신도시과, 교통국 내 주차관리과 등이다.

 

5급 기구 중 일자리정책과의 경우 산업경제국에서 복지국으로 소속 이관되면서 일자리복지과로 명칭까지 변경된다.

 

일자리정책과처럼 명칭 변경을 앞둔 5급 기구는 또 있다. 안전기획관(시민안전관), 자치분권과(자치행정과), 문화정책과(문화예술과), 교육청소년과(미래인재과), 체육진흥과(체육과), 위생정책과(위생과), 교통정책과(철도교통과), 농업정책과(농생명과학과) 등이다.

 

이밖에도 스마트시티과가 통·폐합돼 그 기능이 전략기획관, 기획예산과, 정보통신과, 철도교통과로 나눠지며 문화유산과·관광진흥과, 산업경제정책과·기업지원과의 경우 각각 문화관광과·정약용과, 기업지원과·소상공인과로 기능이 조정된다.

 

이에 발맞춘 지방공무원 정원 조례 개정안에서는 41명과 57명 등 모두 99명을 추가해 현행 2157명인 공무원 정원을 2256명으로 늘리도록 했다.

 

그러나 시의회가 지난 4월 임시회 때 사무 위임까지 3개 조례 개정안 모두 심사 자체를 미뤘다.

 

결국 올해 첫 정례회에 맞춰 시의회 위원회 조례 개정안을 예고함으로써 조직개편에 대한 제동을 풀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시의회 위원회 조례 개정안은 시의 조직개편에 따른 상임위원회 소관 변동 사항을 담았다.

 

신설되는 법무담당관을 자치행정위원회이 소관하고 자치행정위원회에 속하는 시민안전관을 산업건설위원회로 이관하도록 했다.

 

산업건설위원회는 시민안전관을 넘겨받고 신설 예정인 도시관리사업소도 소관하게 된다.

 

8대 시의회 전반기 마지막이자 올해 첫 정례회는 오는 10~23일 열린다.


기사입력: 2020/06/05 [10:16]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