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T 블루 운행 후 개인택시 배차 콜 ‘뚝’
“배차 몰아주기 의혹 일부 확인”… 경기도, 공정거래위에 조사 요청
 
김희우

경기도가 24카카오T 블루택시운행 이후 개인택시 배차 콜 건수가 줄었다는 조사 결과를 내놨다.

 

앞서 도는 10~20일 카카오T 블루택시가 운행 중인 7개 시 지역 개인택시 사업자 115명을 대상으로 배차 몰아주기 의혹관련 실태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카카오T 배차 콜 건수가 블루택시 운행 전에 비해 평균 29.9% 감소한 사실을 확인했다.

 

7개 시 지역별로 구리 48.7%, 성남 35.0%, 양주 29.8%, 남양주 28.0%, 의정부 24.4%, 하남 24.0%, 용인 19.4% 등의 감소율을 보였다.

 

도는 반대로 카카오T 블루택시가 운행되지 않는 수원, 화성, 부천, 광명, 시흥 등 5개 시 지역도 들여다봤다.

 

이들 지역 개인택시의 경우 지난 3~64개월간 평균 카카오T 배차 콜 건수가 2.7% 증가해 거의 변화가 없었다.

 

아울러 카카오T 블루택시 운행 지역의 경우 개인택시 매출액이 블루택시 운행 전 대비 평균 13%가량 줄었으나 블루택시 미운행 지역은 평균 3.6% 늘었다.

 

도는 이러한 실태조사 결과를 공정거래위원회에 전달하고 면밀한 조사를 요청하는 한편, 카카오모빌리티 측에 임의배차 금지·상생방안 모색을 요구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배차 몰아주기 의혹이 일부 확인됐지만, 법률 위반 여부는 공정위의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힌 뒤 공정거래법상 위반 기준이 너무 높아 플랫폼 거래에 관한 별도의 법률이 필요한 상황이어서 카카오모빌리티가 공정경제 안에서 긍정적인 모델이 되도록 상생협력 방안도 모색해보겠다고 덧붙였다.

 

카카오T 블루는 카카오모빌리티가 택시운송가맹사업 자회사인 KM솔루션을 통해 운영하는 택시 자동배차 서비스다.

 

지난달 말 기준으로 도내 14개 시·군 지역에서 총 1926대를 운영 중이다.

 

카카오T 앱 사용자가 택시 호출을 할 경우 일반택시와 카카오T 블루택시를 선택할 수 있는데, 카카오모빌리티가 가맹수수료 수익 증대를 위해 배차 콜을 카카오T 블루에 몰아주고 있다는 의혹을 택시업계에서 제기해 이번에 도가 실태조사에 나선 것이다.


기사입력: 2020/09/24 [12:07]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