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천 불법행위 근절… 시 “끝까지 간다”
올 연말까지 2차 전수 조사 실시하고 적극적인 행정 조치
 
김희우

남양주시는 하천 불법행위에 대해 올 연말까지 2차 전수 조사를 실시하고 적극적인 행정 조치를 취한다고 25일 밝혔다.

 

앞서 시는 3~8월 동안 국가 2, 지방 32, 소하천 88곳 등 모두 122개 하천을 놓고 조사활동을 벌인 바 있다. 하천 길이로 따지면 총 317에 달한다.

 

그 결과 532건에 이르는 불법사례를 적발했다. 이중 45.3%를 차지하는 241건에 대해 조치를 완료했는가 하면 나머지 291건은 조치 중이다.

 

··동 지역별로는 수동면이 180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진접읍 121, 조안면 73, 별내면 43, 와부읍 36건 등의 순이었다.

 

불법행위 유형별로는 기업형 불법시설물 설치 16건을 비롯해 불법시설물 설치 후 임대료를 편취한 임대형 22, 맹지인 사유지 활용을 위해 불법으로 교량을 설치한 맹지탈출형 18건 등이었다.

 

시는 이러한 적발 건을 놓고 연말까지 원상복구 행정 조치를 추진하는 한편 원상복구 미이행자에 대해 관련법령에 따라 고발할 계획이다.

 

특히 연말까지 누락·신규 민원 접수되는 불법행위를 대상으로 2차 전수 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아울러 읍··동과 함께 책임 구간별로 하천 정화활동을 정기적으로 추진해나갈 방침이다.


기사입력: 2020/09/25 [10:29]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원주민 20/09/26 [22:51]
그런것도 좋은디~ 그린밸트나 풀어라 ~ 인간아~ 하란건 안하고 이그~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